컨텐츠 바로가기

송민호 "'쇼미' 크루들 반응 열광적"…자신감 넘친 'TO INFINITY.'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위너 멤버 송민호가 세 번째 정규 앨범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7일 오전 송민호의 세 번째 정규 앨범 '투 인피니티.(TO INFINITY.)'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간담회가 진행됐다.

'TO INFINITY.'는 'LOVE IN DA CAR(러브 인 다 카)'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탕!♡'과 'PYRAMID(피라미드)', '바른말', 'KILL(킬)', '뭐', '궁금해', 'ㅊ취했', 'LOSING YOU(루징 유)', '이별길에서' 등 총 10트랙으로 구성됐다.

이날 송민호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앨범 작업을 병행한 소감에 대해 "참 힘들었다"고 운을 뗀 뒤 "몸이 하나만 더 있었으면, 쌍둥이 형제가 한 명 더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진심으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쌍둥이가 있으면 '오늘은 너가 나가. 나 하루만 쉴게'라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그래도 내가 벌린 일이고 보여드리고 싶은 게 많으니 스스로 소화해야 했다. 결국에는 너무나 값지고 소중한 경험과 결과가 됐다. 앨범 작업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또 "Mnet '쇼미더머니10'를 하면서 앨범 준비 시기가 겹쳐서 출연진에게 먼저 들려주고 느낌을 많이 물어봤다. 그때 반응이 열광적이라 확신과 자신감을 얻었다. 또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너무나 절실하지 않나. 저도 6년 전 '쇼미더머니4'에 참가자로 나갔을 때를 회상하게 되더라. 저들처럼 뜨거운 에너지와 절실함이 있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단순히 피곤함만 남기는 게 아니라 앨범 작업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힙합과 R&B 장르를 중심으로 이뤄진 다채로운 시도도 이번 신보의 묘미다. 개코, 릴보이(lIlBOI), sogumm(소금), 선우정아 그리고 아이콘 바비가 목소리를 보탰다.

뛰어난 피처링 군단에 대해 송민호는 "곡에 어울리겠다 싶은 분들, 평소에 자주 듣고 좋아하는 뮤지션 위주로 피처링 부탁을 드렸다. 그분들과 어우러지는 곡이라 훨씬 더 잘 살았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소금과 협업한 'ㅊ취했'에는 소금의 울음 소리가 포함됐다고. 송민호는 "먼저 가이드 버전을 보냈는데 (소금이) 작업을 하다가 문자 메시지가 오더라. 곡이 너무 슬프다고 하셨다. 감정이 잘 전달된 것 같아서 좋았는데, 가이드 버전 파일을 열어보니 울음 소리가 들어가 있더라. 그 울음 소리를 곡에 담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ㅊ취했' 같은 경우는 곡에 담긴 메시지를 딱 표현하고 싶어서 제목을 그렇게 지었다. 단어나 글을 가지고 노는 것을 좋아한다. 언어유희, 은유를 좋아해서 골똘히 머릿속으로 장난을 치다 보면 여러가지 생각이 떠오른다"고 'ㅊ취했'을 통해 언어유희를 선보인 이유를 전했다.

영감의 원천도 다양하다. 이번에는 구체적인 사물을 통해 영감을 얻었다는 송민호. 그는 "모든 경험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1번 트랙 'LOVE IN DA CAR(러브 인 다 카)'는 구체적으로 자동차에서 영감을 얻었다. 사물보다 경험의 덩어리로부터 영감이 시작되는데 이번에는 좀 달랐다"고 설명했다.

한편 송민호의 세 번째 정규 앨범 'TO INFINITY.'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