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지주들, 남욱·정영학 상대 30억 소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일대 토지 원래 소유주들이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등을 상대로 30억 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A종중은 최근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 등과 이들이 소유한 천화동인들을 상대로 30억 약정금 청구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09년 당시 대장동 일대 토지를 보유하고 있던 A종중은 남 변호사 등이 대표이사를 맡기도 했던 민간개발 추진 업체 씨세븐과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했지만 이후 공영개발이 추진돼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하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