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봉준호 감독 만나 영화 얘기 없이 손흥민 얘기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기자간담회.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스파이더맨’의 주역 톰 홀랜드가 축구선수 손흥민의 팬임을 인증했다.

7일 톰 홀랜드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손흥민을 만났다며 “바로 이 방에서 만났다, (그는)나의 최애 축구 선수다, 내가 토트넘 팬인데 토트넘 최고의 축구 선수”라고 언급했다.

이어 “1시간 정도 이 방에서 얘기했다”며 “내가 이 방에서 인터뷰처럼 질문을 많이 하고 그간의 선수 경력, 축구 선수로서의 철학에 대해 물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영감을 주는 선수고 축구 스타일이 우아하다”며 “축구를 사랑하고 열정적이라 그런 부분이 좋았다, 그리고 며칠 전에 봉준호 감독님을 만났는데 둘이 영화 얘기는 하나도 안 하고 손흥민 얘기만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려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