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WHO, 코로나19 환자에 혈장치료 자제 강력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효과 있다는 증거 없어…일부 임상시험에만 사용돼야"

연합뉴스

혈장치료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게 혈장을 이용한 치료를 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고 6일(현지시간) AFP와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회복기 혈장은 코로나19 환자 혈액에 주입 시 혈장 내에 생성된 항체가 코로나바이러스를 중성화하고 세포 손상을 막으면서 일부 증상의 호전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WHO는 최근 영국 의학 저널에 실은 논문에서 "현재의 증거는 (혈장 투여가) 생존을 개선하거나 기계적인 인공호흡의 필요성을 감소시키지 않았다"며 "투여하는 데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든다"고 밝혔다.

따라서, 코로나19 증상이 심각하지 않은 사람은 물론, 중증(severe)이나 위중(critical) 환자에게도 이 치료법을 사용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혈장을 이용한 치료법은 단지 임상시험의 일부로만 사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회복기 혈장은 코로나19로부터 회복 중인 환자로부터 추출된 혈액의 액체 부분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형성된 항체를 포함하고 있다.

이에 혈장 치료는 팬데믹(대유행) 초기에는 잠재적인 치료법 중 하나로 여겨져 왔으나, 최근에는 임상시험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WHO는 이번 권고안이 경증 환자부터 중증 환자에 이르는 1만6천23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16건으로부터 나온 증거에 기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