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은보 "여전사 신성장동력 발굴 위해 부수업무 폭넓게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여전사 CEO와 간담회…주요 현안 소통

아시아투데이

하나캐피탈 윤규선 대표, 현대캐피탈 목진원 대표, KB국민카드 이동철 대표, 여신금융협회 김주현 회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신한카드 임영진 대표, 현대카드 정태영 대표, 삼성카드 김대환 대표, 롯데캐피탈 추광식 대표(왼쪽부터)가 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지혜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7일 여신전문금융회사(이하 여전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부수업무를 폭넓게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여전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뜻을 전했다. 이날 자리는 여전사에 대한 금감원의 감독·검사 방향을 설명하고 최근 여신전문금융업권의 주요 현안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기 위해 마련됐다.

정 원장은 “여전사가 시장환경 변화에 대비해 신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비대면 플랫폼 등을 활용한 부수업무를 폭넓게 허용하고 신속하게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확대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비즈니스 모델로 적시에 시장에 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해외진출과 관련해 현지 금융당국과 인허가 등에 어려움이 있을 경우 적극적인 소통으로 해결 노력에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전했다.

여전사에 대한 감독·검사 업무 방향과 관련해서는 “법과 원칙에 기반해 사전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겠다”는 기본적인 원칙을 내세우며 “잠재위험에 대비해 스트레스 테스트 실시와 조정자기자본 제도 정비 등을 통해 여전사의 위기대응능력 제고를 유도해 나가면서 회사의 규모와 리스크의 구조 등 다양한 특성을 감안해 탄력적 검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전사의 내부통제제도 개선을 유도해 자체감사와 시정능력이 충분히 활용될 수 있도록 하고, 위험요인이 크지 않은 여전사에 대해서는 자율경영을 최대한 보장하는 등 위험기반접근방식의 검사관행을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카드·캐피탈사는 수신기능이 없고 저신용, 다중채무자 비중이 높아 위기시 여타 금융업에 비해 더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 구조적 약점이 있음을 지적하고 “2003년 수많은 신용불량자를 양산한 ‘카드사태’, 1997년 외환위기 등 과거의 경험을 교훈삼아 리스크 관리에 선제적으로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삼성카드 김대환 대표, 신한카드 임영진 대표, 현대카드 정태영 대표, KB국민카드 이동철 대표, 롯데캐피탈 추광식 대표, 하나캐피탈 윤규선 대표, 현대캐피탈 목진원 대표 등 7개사 CEO가 참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