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출근 전날 연봉 500만원 깎아"…유명 클래식 유튜브 '채용 갑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사 예정됐던 6년차 PD, 블라인드 통해 폭로

또모 대표, 진실공방 벌이다 사퇴…구독자 감소

노동부 "구두협의 채용내정…노동위 제소 가능"

JTBC

직장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를 통해 또모로부터 채용 갑질을 당했다는 누리꾼의 사연이 소개됐다. 누리꾼은 출근 전날 협의된 연봉보다 낮은 금액을 제시했다며 ″정규직으로 채용시 회사가 위험을 감수한다″는 취지의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주장했다. 〈사진=블라인드 캡처〉


구독자 59만여 명을 보유한 클래식 유튜브 채널 '또모'가 경력직원 채용 과정에서 출근 하루 전날, 협의된 연봉보다 500만 원을 깎겠다고 통보해 '채용 갑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해당 논란에 대해 당사자와 진실공방을 벌였던 또모 대표는 "모든 것이 저의 과오와 부족함 때문"이라며 사퇴했습니다.

오늘(7일) 백승준 또모 대표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해명하고자 올린 글로 인해 더 큰 상처를 입은 당사자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이번 일에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대표직을 내려놓겠다"며 "진심 어린 충고와 질책을 가슴 깊이 새기며 반성하고 자숙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출근 전날 제안 연봉을 500만 원 낮춰 부르는 기업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자신을 경력 6년 차 PD라고 소개한 A씨는 "면접에서 대표가 4000만 원 연봉을 제안했다. 당시 백 대표는 '성과급과 인센티브 등이 있으니 열심히 하면 벌충이 될 것'이라고 했고 이에 동의했다"며 "저는 정규직 계약을 요구했고 사측은 6개월 수습기간을 두겠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첫 출근을 앞두고 또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내부적으로) 논의한 결과 3500만 원의 연봉이 책정됐는데 괜찮겠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정규직으로 채용하는데 리스크(위험)가 있다", "당신이 그러리라는 보장은 없지만 주변에서 업무 태만 등의 케이스를 봐왔다" 등을 이유로 해당 제안을 A씨에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백 대표는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연봉을 통보한 것이 아니라 받아들일지를 물어본 것"이라며 "회사가 스카우트한 게 아니라 지원해서 들어오시지 않으셨느냐. 대리, 과장이 다른 회사로 넘어가면 그대로 대리, 과장으로 시작하느냐. 사원부터 시작하지 않느냐. 저희 회사에서는 처음 근무하시는 것이기 때문에 초봉 기준으로 책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백 대표는 "아직 계약 전이고 혹여 당신과 계약했더라도 회사는 수습 기간 동안 사원을 해고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비판 목소리를 냈습니다. 누리꾼들은 "클래식계 선후배들 얼굴에 먹칠했다", "구독 취소로 보답해야 한다", "진짜 채용 갑질이다" 등 반응을 보이며 또모를 향해 질타를 이어갔습니다.

JTBC

채용 갑질 논란에 대해 진실공방을 벌였던 '또모' 대표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대표직에서 물러날 것을 밝히며 사과했다. 〈사진=또모 유튜브 채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백 대표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대책이 없다"며 누리꾼들의 싸늘한 시선이 계속됐습니다. 또모 구독자 수 역시 60만에서 1만여명이 하락했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듣기 위해 JTBC는 또모 측과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습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면접 등 채용 과정에서 사측과 협의가 이뤄진 구두 내용을 바탕으로 입사 날짜까지 받았다면 채용 내정으로 볼 수 있다"며 "그런데 입사 하루 전 연봉 조정 등 통보를 했다면 구직자가 사측에 받아들일 수 없다는 요구가 가능하다"고 JTBC에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이런 구직자의 요구에 대해 사측이 '채용할 수 없다'는 의사를 전한다면 3개월 안에 노동위원회 신고를 통해 조처를 받을 수 있는 부분이 확인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채용공고에 기재되지 않았던 내용이 채용 과정에서 이뤄진다면 채용절차법상 (사측의 요구에 대해)강제로 제재할 수 있는 경우가 드물긴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세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