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개인 SNS 개설…멤버들끼리 폭풍 수다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개인 SNS를 개설하며 팬들과의 소통을 시작했다.

6일 방탄소년단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했다.

멤버들은 자신만의 개성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기 시작한 가운데, 서로의 게시물에 댓글을 달며 팬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M과 정국은 미국 LA 콘서트 당시 소파이 스타디움 무대에서 찍은 인증샷을 올렸다. 이에 멤버들은 좋아요를 누르며 화답했다.

슈가는 “인스타 너무 어렵다”며 하소연했다. 이에 멤버들은 “유튜브 강의 듣고 오세요, 편하다”라고 조언했다.

스포츠월드

또 제이홉이 올린 사진에 멤버 진은 “이상한 사진 올리지 마”, “내 거 하트 눌러줘” 등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근데 인스타에서 좋아요는 왜 누르는 거냐. 나 너 글 좋아요, 이런 뜻인가”라며 처음 시작한 SNS에 얼떨떨한 모습을 보였다.

스포츠월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개인 인스타그램을 개설한 것은 데뷔 8년 만이다. 그동안 방탄소년단 공식 계정을 통해 소통해온 멤버들의 새로운 시작에 아미들의 반응 또한 뜨겁다. 개설 하루 만에 멤버들 모두 150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돌파하는 등 전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