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퇴근할게” 통화 후 사라진 50대···7년 만에 백골로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업용수 물 빼는 과정에서 차량 발견···신분증도 함께 나와

경찰, 극단적 선택 가능성 추정···사인 조사할 예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에게 퇴근한다고 연락한 뒤 사라진 50대가 저수지에 빠진 차량에서 7년 만에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7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0분쯤 함안군 군북면 한 공장 공업용 저수지에서 출수 작업을 하던 작업자가 차량 타이어를 발견했다. 이후 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차량 내부에서 7년 전 실종됐던 50대 A씨로 추정되는 백골 상태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2014년 7월 24일 오후 7시 57분쯤 아내에게 퇴근을 알리는 전화를 한 뒤 사라졌으며, 이에 경찰이 7년째 그의 행방을 찾고 있었다. 당시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A씨는 회사 정문을 빠져나갔다가 반대편 입구를 통해 저수지 인근으로 다시 진입한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공업용수 저수지에서 물을 빼는 과정에서 차량이 발견됐고, 차 속에서 A씨의 신분증이 함께 나왔다며 DNA 분석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유족 진술을 토대로 극단 선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저수지 수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다 보니 장기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다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윤선영 인턴기자 candor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