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확진 12명 늘어 총 36명…서울서 첫 확진자 3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감염 9명·남아공발 3명 추가…대학가 오미크론 확산 '우려'

인천 교회 중심 확산, 서울·충북·경기로 전파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감염자가 12명 늘어 누적 36명이 됐다. 서울에서도 처음 확진자가 나와 인천 중심 확산세가 충북, 경기에 이어 서울로까지 넓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7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12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해외유입 3명, 국내감염 9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