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신 마무리 수아레스, SD와 계약…김하성과 한솥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26)이 새로운 팀 동료를 맞는다. 주인공은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서 뛴 우완 로베르토 수아레스다.

수아레스는 올 시즌 한신 마운드에서 뒷문을 맡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아레스는 샌디에이고와 1천100만 달러(약 130억원)에 계약했다. 계약 기간은 2년간이다.

그는 올 시즌 한신에서 62경기에 등판해 1승 1패 42세이브 평균자책점 1.16을 기록했고 2년 연속 한신이 소속된 센트럴리그 구원왕을 차지했다.

아이뉴스24

일본프로야구 한신에서 뛴 마무리 투수 로베르토 수아레스(오른쪽)가 김하성이 뛰고 있는 MLB 샌디에이고와 계약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WBC에 베네수엘라대표팀으로 출전한 수아레스다. [사진=뉴시스]



수아레스는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지난 2016년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계약하며 일본 무대에 진출했고 2019년까지 뛰었다. 한신과는 지난해(2020년) 계약했다.

일본에서 통산 성적은 191경기에 출전해 7승 13패 68세이브 평균자책점 2.81이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베네수엘라대표팀에 선발돼 출전한 경력이 있다.

수아레스와 샌디에이고의 계약은 MLB 직장폐쇄 이전 성사됐다. MLB는 지난 2일(한국시간) 선수노조와 구단 사이 노사단체협약(CBA)이 종료돼 사무국이 직장폐쇄를 결정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