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야구와 KBO

황금장갑 주인공 가린다…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 10일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시즌 프로야구 각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2021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10일 오후 5시 10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다.

올 시즌 KBO 리그를 담당한 취재기자와 사진기자, 중계 담당 PD, 아나운서, 해설위원 등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로 선정되는 10명의 골든글러브 수상자는 이날 공개된다.

본 시상식에 앞서 수상 후보 선수들이 레드카펫을 통해 입장하면 5시10분에 시작되는 사전 행사로 시상식의 화려한 막을 올린다. 사전 행사에서는 KBO 리그 스폰서인 동아오츠카의 2000만원 상당 유소년 야구 발전 후원 물품 전달식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선정하는 사랑의 골든글러브상 시상이 진행된다.

본 시상식은 페어플레이상, 골든포토상 등 특별상 시상으로 시작된다.

KBO 상벌위원회가 선정하는 페어플레이상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500만원이 수여되고, 한국스포츠사진기자협회가 선정한 골든포토상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대형 액자 및 캐논 카메라가 부상으로 전달된다.

골든글러브는 투수, 포수, 지명타자를 비롯해 1루수, 2루수, 3루수, 유격수, 마지막으로 외야수(3명)까지 총 10개 부문의 시상이 진행된다. 포지션별 수상자는 골든글러브와 500만원 상당의 ZETT 용품 구매권을 부상으로 받는다.

SBS 염용석, 김다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이번 골든글러브 시상식에는 이종범 LG 트윈스 코치를 비롯해 이승엽 KBO 홍보대사와 방송에서 활약 중인 전 야구선수 김병현, 홍성흔 등이 후배 선수들을 시상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다.

배우 이이경, 고우리, 배윤경과 치어리더 박기량, 한유미 배구 해설위원 등이 시상에 함께 참여하며, 프로미스나인과 스테이씨 등 인기 걸그룹의 축하 무대도 펼쳐질 예정이다.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 및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방역 패스'와 거리두기를 원칙으로, 선수단과 구단 관계자 및 취재진 참석 하에 진행된다.

시상식은 오후 5시30분부터 80분간 SBS에서 생중계되며 네이버, 카카오, wavve, U+프로야구, KT Seezn 등 온라인 플랫폼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