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숏컷 본인 의사없이 안돼"…20년차 스타일리스트가 본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송지효. 사진| 스타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의 숏컷 논란에 대해 20년 경력의 스타일리스트가 "본인 의사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라는 의견을 냈다. 송지효 소속사 측은 "노코멘트"라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유튜버 이진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지난 6일 '대참사.. 송지효 스타일링 누가 망친걸까?'라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진호는 송지효의 스타일링 논란을 짚으며 20년 가까이 스타일리스트로 일한 A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A씨는 "그 정도 경력이면 스타일리스트나 회사에서 시킨다고 하지 않는다. 본인 의사 없이는 (숏컷은 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1~2cm 자르는 것도 아니지 않나. 드라마 같은 경우도 그렇게까지 심하게 손을 안 댄다"면서 "영화는 그렇게 파격적으로 손을 대는 경우도 있다. 영화에서 감독님이나 분장팀이 얘기를 하는 건 (배우가) 들어준다. 그런데 작품 하나도 없이 (숏컷으로) 잘랐다는 건 그건 진짜 (배우의) 개인 의사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진호 역시 "스타일리스트 개인 독단적 의사로 강요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며 "숏컷의 경우 스타일리스트에 책임 전가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A씨는 송지효가 지난 2일 열린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2021 Asia Artist Awards)’에 참석했을 당시 포토월부터 시상식 무대까지 2시간 넘는 시간 동안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고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A씨는 "만약 현장에 일을 제대로 못하는 사람이 갔다면 모를 수 있다"면서 "신경을 안 써준 부분인 것 같다. 우리는 찍다가도 뭐가 이상하면 (스타일링을) 봐주는데 상을 받을 때도 (코트 밑단이) 뜯어져 있다는 이야기가 있더라. 이건 안 봐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머리 문제는 본인 의견 없이는 안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송지효는 지난달 28일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파격 숏컷을 한 채로 출연했고 팬들은 "스타일리스트를 교체하라"는 성명서까지 내며 불만을 토로했다.

팬들은 "스태프들과 배우의 관계를 고려해 공동 행위를 자제해왔지만, 항상 '스타일링이 아쉬운 연예인'으로 송지효가 거론되는 상황을 더는 좌시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면서 "경험이 많고 실력 있는 스타일리스트로 교체를 촉구한다"라며 강조했다. 더불어 스타일리스트 교체, 콘셉트에 맞지 않는 옷 자제, 스타일링 조합 및 헤어숍 교체, 메이크업숍 교체 등 구체적인 요청 사항을 덧붙였다.

한편, 송지효 숏컷 논란, 코트 논란에 대해 소속사 측은 7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