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CJ ENM·티빙, 현대차그룹과 OTT 콘텐츠 협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왼쪽부터) 티빙 이명한 공동대표, 현대차그룹 추교웅 전무, CJ ENM 임상엽 경영지원총괄이 6일 차량용 OTT 콘텐츠 서비스 제공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제공=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CJENM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을 현대차그룹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다.

CJ ENM은 6일 현대자동차그룹과 차량용 OTT 콘텐츠 서비스 제공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CJ ENM 임상엽 경영지원총괄, 티빙 이명한 공동대표, 현대자동차그룹 추교웅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향후 현대차그룹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tvN, OCN, Mnet 등 실시간 방송채널과 드라마, 영화, 예능 VOD를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3개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 커넥티드 카만의 차별화된 OTT 콘텐츠 제공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서비스 플랫폼 구축 △콘텐츠 서비스 제공 △플랫폼 및 콘텐츠 운영관리 △홍보, 공동 마케팅 및 프로모션 △신규 콘텐츠 서비스 제공 협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앞으로 CJ ENM은 비디오 및 오디오 콘텐츠를 기획·제작하고, 티빙은 차량용 티빙 앱 개발 및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며, 현대자동차그룹은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티빙 앱 탑재를 위한 기획 및 개발을 지원키로 했다.

개발이 완료되면 현대차그룹 차량에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별도의 외부 기기 연결 없이 간편하게 티빙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운전자가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는 동안 뒷좌석 탑승객은 콘텐츠를 시청하거나 전기차를 충전하는 시간 동안 콘텐츠를 시청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CJ ENM과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MOU를 계기로 티빙을 포함해 향후 협력 범위를 더 확대할 예정이다.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자율주행4~5레벨에서는 차량용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CJ ENM 임상엽 경영지원총괄은 “본격적인 자율주행 시대가 열리면 차량이 단순히 운송수단이 아니라 움직이는 미디어 플랫폼이 되면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게 될 것”이라며 “CJ ENM은 기존에 티빙에서 서비스 중인 방대한 양의 영상 콘텐츠뿐만 아니라 오디오 콘텐츠처럼 차별화된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콘텐츠 제공을 위해 현대자동차그룹과 지속적으로 협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티빙 이명한 공동대표는 “현대자동차그룹과 새롭게 시도하는 이번 협업을 통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OTT서비스 저변 확대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는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국내 대표 OTT티빙의 독보적인 오리지널 콘텐츠를 차 안에서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추교웅 전무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가 고객에게 다양한 OTT 콘텐츠를 제공할 뿐 아니라 한층 더 풍부하고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사용자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 CJ ENM, 티빙과 지속적인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해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 경쟁력을 제고하고 고객 지향적인 미래 콘텐츠 분야에서의 선도적 역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