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얼굴 밟혔는데 NO 퇴장? 스크레치에 억울한 日 토미야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캡쳐 | 스카이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아스널의 일본 수비수 토미야스 타케히로가 얼굴을 밟혔다. 그런데 가해자는 퇴장 당하지 않았다.

7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 아스널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경기. 전반 28분 황당한 장면이 나왔다. 에버턴의 벤 고드프리가 토미야스의 태클 이후 중심을 잃은 후 넘어지는 과정에서 오른발로 토미야스의 얼굴을 밟았다. 곧바로 발을 떼 넘어지긴 했지만 턱 오른쪽을 제대로 찍었다. 잠시 고통을 호소하고 일어난 토미야스의 얼굴에는 상처 자국이 뚜렷했다.

주심은 이 장면을 두고 VAR을 실시했지만 고의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고드프리가 토미야스의 얼굴을 보고 발을 내린 게 아니라 공을 바라보다 실수로 밟았다는 판단이었다.

이를 두고 영국 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SNS에서 퇴장이다, 아니다를 두고 치열하게 논쟁하고 있다. 고의성이 없어서 결과적으로 선수에게 크게 해를 가할 수 있으니 레드카드를 줬어야 한다는 주장과 다른 곳을 주시하다 실수로 발을 내린 것이기 때문에 카드를 줄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 맞서는 형국이다.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개리 네빌은 주장의 결정에 동의했다. 네빌은 “고드프리가 자신이 한 행동을 보고 바로 발을 뺐다. 마치 사고라는 듯한 행동도 했다. 왜 레드카드가 아닌지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제이미 캐러거는 “운이 매우 좋다”라며 애매한 스탠스를 취했다.

아스널 입장에선 억울한 게 당연하다. 게다가 아스널은 이날 경기에서 1-2 패배를 당했다. 리그에서 2연패를 당하며 주춤하고 있다. 고드프리의 반칙성 플레이에 겹쳐 여러모로 심란한 상황이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