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금리 흐름

"연준, 내년 3월 테이퍼링 종료 계획…봄 금리인상도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인플레·고용회복으로 내년 금리인상 전망치 0.25%P 이상"

연합뉴스

미 연방준비제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진행 속도를 높여 내년 3월까지 종료하는 계획을 내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마련할 전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부터 시작된 연준의 당초 일정표는 월 1천200억 달러의 자산매입 규모를 매달 150억 달러씩 줄여나가 8개월 뒤인 내년 6월에 테이퍼링 절차를 종료하겠다는 것이었다.

상황에 따라 축소액을 조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불과 한 달 만에 정말로 조정에 나선 것은 예상을 넘어선 인플레이션과 고용회복 때문이다.

지난달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 2%의 두 배 이상인 5∼6%에 이른다는 통계가 잇따라 발표되고, 실업률은 최근 4.2%까지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3분기 고용비용지수(ECI)가 2001년 이후 최대폭인 1.3% 급등했다는 노동부 발표가 연준 내부에서 테이퍼링 가속에 관한 논의를 촉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연준의 통화정책 목표가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는 점에서 이런 지표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회복을 돕기 위해 지난해 도입한 초완화적 통화정책의 명분을 약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집값과 주식 등 자산 가격 급등으로 미국인들이 소비를 늘리는 '부의 효과'가 발생한 것도 인플레이션 장기화 우려를 키운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따라서 연준은 오는 14∼15일 FOMC 정례회의 성명에서 높은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일시적'이라는 수식어를 삭제하고, 내년 중 기준금리 인상 전망을 보다 명확하게 표현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에 공개될 FOMC 점도표에서 다수의 위원들이 내년 0.25%포인트 이상의 금리인상을 예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했다. 점도표란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다.

금리인상 시작 시점도 빨라질 가능성이 크다.

테이퍼링 종료 시점이 내년 3월로 앞당겨진다는 것은 연준이 내년 봄 금리인상의 문을 열어놓는 조치라고 WSJ은 내다봤다.

연임 발표 후 '인플레이션 파이터'로 변신한 제롬 파월 의장을 비롯한 연준 고위 인사들은 최근 잇따라 매파(통화긴축 선호)적인 발언을 내놓으며 이런 관측에 힘을 싣고 있다.

물가 안정을 자신의 '2기' 최대 과제로 천명한 파월 의장은 의회 청문회에서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기존 입장을 공개 철회하고 테이퍼링 일정 단축을 앞장서 촉구했다.

매파 성향 연방준비은행장들은 물론 대표적인 비둘기(통화완화 선호) 인사인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장마저 최근 들어 조기 금리인상을 지지하고 나섰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