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바지사장 같다”는 말에…홍준표 “그리 만만한 사람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윤석열 바지사장 같다’는 말에 “윤 후보는 그리 만만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이날 청년과의 소통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코너에서 이같이 답글을 달았다.

글을 올린 청년은 “사실상 김종인이 대통령? 캠프에 똑똑이가 너무 많아서 큰일이다”며 “윤석열이 바지사장 같아”라고 했다.
서울신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바지사장 같다’는 말에 “윤 후보는 그리 만만한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청년의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일 윤 후보와 서울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했다.

윤 후보는 홍 의원이 법조계 인사를 만나는 자리에 합류해 오후 7시쯤부터 3시간40분간 함께 있었다.

당시 윤 후보는 선대위 인선 문제와 이준석 당 대표와의 갈등을 언급하며 홍 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 의원은 “우선 이 대표가 있는 제주도로 가서 이 대표와의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했고, 윤 후보는 이에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은 이 자리 이후 “(윤 후보가)생각이 바르고 담백한 면이 있더라”라고 한 바 있다.
서울신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의장으로 정치 커리어를 마무리하는 게 어떤가’ 물음에…“아직”

이날 청문홍답에는 공식 출범한 선대위를 향한 우려의 글들이 이어졌다.

‘김종인이 킹메이커? 이재오 전 의원은 그 사람은 무언가 역할을 해서 만들어진 게 아니라 만들어질 자리만 찾아다녀 그런 것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 홍 의원도 동의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일리가 있다”고 했다.

‘정치적으로 어떻게 다음 5년을 지낼 생각인가. 6선을 하고 대통령 기회를 보다가 어렵게 되면 국회의장으로 정치 커리어를 마무리하는 게 어떤가’라는 물음에는 “아직”이라고 답했다.

또 다른 질문자는 “총괄로 김종인이냐 홍 대표님이냐 둘 중 한분을 이준석이 생각했을 텐데, 왜 이준석은 김종인을 총괄로 요구했을까요”라고 했다.

이에 홍 의원은 “파리떼 압박용”이라고 했다. 파리떼는 윤석열 후보 주위에 포진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