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입사 하루 전 “연봉 500 깎자”…60만 유튜브 ‘또모’ 갑질 채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60만명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클래식 음악 전문 유튜브 채널 ‘또모’.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0만명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또모’를 운영하는 동명의 스타트업이 직원 채용 과정에서 입사를 하루 앞두고 협의된 것보다 500만원 적은 연봉을 ‘통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측은 지원자의 문제 제기에 “처음 입사하면 ‘사원’ 아니냐. 사원의 초봉 기준으로 책정했다”고 답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대표 명의로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지난 5일 ‘출근 전날 제안 연봉을 500만 원 낮춰 부르는 기업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경력 6년차 PD라는 A씨는 “구독자 60만 정도 되는 클래식 음악 관련 유튜브 회사와 면접을 봤다”고 했다.

그는 1차 면접에서 연봉 4200만~4500만원을 요구했고, 2차 면접에서 백승준 또모 대표에게 4000만원을 제안 받았다고 한다. 당시 백 대표는 ‘성과급과 인센티브 등이 있으니 열심히 하면 벌충이 될 것’이라고 했고, A씨는 이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A씨는 정규직 계약을 요구했고, 사측은 6개월 수습기간을 두겠다고 했다. A씨는 이달 6일 입사할 예정이었고, 지난 1일에는 회사가 개최한 공연에 초대를 받아 간단한 촬영을 돕기도 했다. A씨는 “회사와 잘 맞춰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좋았고, 다른 PD님들과도 잠깐 일해봤는데 호흡이 잘 맞아 기대가 컸다”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5일 올라온 글. /블라인드


논란의 상황은 입사 전날 발생했다. 첫 출근을 하루 앞둔 5일, A씨는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회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내부적으로) 논의한 결과 3500만 원의 연봉이 책정됐는데 괜찮겠느냐”고 했다. 그는 “정규직으로 채용하는데 리스크(위험)가 있다”, “당신이 그러리라는 보장은 없지만 주변에서 업무 태만 등의 케이스를 봐왔다”고 했다. A씨는 “예상했던 연봉보다 500만원 깎인 채로 출근하게 생겼는데, 괜찮을 수가 없었다”고 썼다.

A씨에게 대표가 연락을 해왔고, A씨는 ‘연봉 4000만원’에 대해 물었다. 대표는 ‘A씨의 반응을 보기 위해서였다’고 했다. ‘출근 전날 연봉을 통보한 이유’에 대해서는 ‘통보한 것이 아니라 받아들일 지를 물어본 것이다. 기분 좋게 출근한 이후 연봉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상하실 것 같아 오늘 말씀드렸다’고 했다. 대표는 A씨의 연봉으로 3500만원을 책정한 것에 대해 “저희 회사가 스카웃한 게 아니라 지원해서 들어오시지 않으셨느냐. 대리, 과장이 다른 회사로 넘어가면 그대로 대리, 과장으로 시작하느냐. 사원부터 시작하지 않느냐. 저희 회사에서는 처음 근무하시는 것이기 때문에 초봉 기준으로 책정을 했다”고 답변했다. A씨는 “이쯤 되자 저도 언성이 높아졌고, 이후 이야기는 감정적으로 흘러갔다”며 “제가 더 이상 손쓸 방법은 없는 것 같아 회사의 발전을 빈다고 말씀드리고 연락을 끝냈다”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백승준 대표는 A씨가 올린 글에 댓글을 달았다. 그는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부족한 상황에서 회사를 꾸려오다 보니 인사 체계와 경영에 대해서 제대로 공부하지 못하고 채용 과정을 진행하다보니 작성자(A씨)와의 연봉협상 과정 중 실수를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A씨와) 따로 만나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며 “죄송하다”고 했다.

[송주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