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구두' 최명길, 소이현 비리 제보의 나락.. 선우재덕 앞에서 오열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소이현, 최명길 / 사진=KBS2 일일드라마 '빨강구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빨강구두' 소이현이 최명길의 뇌물수수를 방송국에 제보하며 궁지로 몰았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가 민희경(최명길)의 뇌물 수수 혐의를 폭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대표 자리를 빼앗긴 민희경은 손영호 의원을 만나 "내 편에 서달라"고 부탁했다. 이때 거액의 금액이 오고가는 모습을 김젬마가 몰래 녹화했다.

김젬마는 방송국에 전화해 해당 영상을 제보했다. 이 영상은 뉴스로 보됐고, 민희경은 실의에 빠졌다.

권혁상은 민희경에게 "이제는 로라 구두 대표가 아닌 권혁상 아내로 살면 되지 않냐"며 위로했지만, 민희경은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데 아무것도 아닌 게 되는 거냐"며 눈물을 흘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