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청계천서 백골 시신 발견…경찰, 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서울 청계천에서 백골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2일 오후 2시50분께 성동구 용답동 신답철교 밑에서 사람의 유골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 받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시설공단 소속 직원이 해당 장소를 청소하면서 인골로 추정되는 뼈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골 주변에는 유류품도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유골에 손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에 비춰봤을 때 타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