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계천서 백골 시신 발견...경찰 수사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청계천에서 백골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2일 오후 2시50분쯤 성동구 용답동 신답철교 밑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의 뼈가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신고자는 인근을 청소하던 서울시설공단 직원이다. 그가 나무 밑에 놓인 흰색 포대를 치우던 중 인골로 추정되는 뼈를 보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유골은 포대를 옷처럼 입은 형태로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골에서 손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미루어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