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단독] '여러분의 동지 이재명 드림'... 의원 169명에 '편지' 띄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의원 169명에 종이 편지
"작은 성과에 취해 자만한 저부터 반성"
한국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 참석해 소상공인들로부터 꽃을 받고 웃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민주당 의원 169명 모두에게 편지를 보냈다. A4 용지 세 장 분량의 긴 편지로, '여러분의 동지 이재명’ 이름으로 지난 2일 썼다. 이메일로 보내는 대신 이날 국회의원실에 일일이 배달했다. 편지 앞머리에선 의원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고, 친필 사인도 담았다.

이 후보는 "철저하게 반성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작은 성과들에 취해 자만해 온 저부터 반성하겠다"고 썼다. "앞으로 남은 90일, 의원님께서 이재명이 돼 주시길 당부드린다"고도 했다. 신발끈을 동여매고 '원팀'으로 대선을 치르자는 메시지다.

이 후보는 그간 '개인기' 위주의 선거운동을 해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김종인 선거대책위 총괄선대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손잡고 '정권 교체를 위한 단합'을 천명한 것은 위협적이다. 이에 이 후보가 혼자서는 대선 승리가 쉽지 않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의원들 앞에 허리를 숙인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함께 낮아지기'를 당부했다. "지난 3주 매타버스에서 만난 전국의 민심은 생각보다 훨씬 따갑고 무거운 것이었다"며 "5,000원어치 토란을 장에 팔려고 머리 한 번 빗을 겨를 없이 나오신 어르신께서 '우리 좀 잘 살게 해달라' 하신 말씀, 절망 속에서도 고군분투하며 다시 일어나 희망을 만들어 보겠다던 청년 사업가의 말씀을 잊을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온 후보로서, 정치가 민생을 지킬 수 있다고 믿는 사람으로서 감히 고개를 들 수 없었다"며 "어떻게 그 절박하고 엄중한 국민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까 지금도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함께 일하기'를 요청했다. "저 혼자 힘으로는 부족하다"며 의원들에게 손을 내밀었다.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다시 일어서고, 정치에 배신당하고 좌절한 국민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169석 여당 국회가 당장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번 대선은 나라와 국민의 운명이 걸린 중차대한 선거"라며 "김대중· 노무현·문재인 정부의 가치와 철학을 이을 민주정부 재집권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는 데 우리는 모두 한마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대책위 직책을 내려놓고 2선 후퇴를 택한 의원들에게 "큰 결단을 내려주셨다. 선당후사의 비장한 각오로 민주당의 쇄신과 혁신에 뜻을 모으고, 초심으로 돌아가 민생을 지키고 국민을 돌보는 정치로 보답하겠다는 결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