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김종인 “文, 나라를 이념실현 연구실로 여겨... 시대사명은 정권교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마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문재인 정부가 국가를 자신들의 어설픈 이념을 실현하는 연구실 정도로 밖에 여기지 않았다”며 “대한민국을 능력도 책임감도 부끄러움도 없는 이 정권에 맡겨놓을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출범식에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시대 사명인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 실정으로 꼽히는 소득주도성장과 부동산 정책을 겨냥해 “소득을 인위적으로 올려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앞뒤가 뒤바뀐 정책으로 수많은 청년과 취약 계층이 일자리를 잃었다” “어리석은 부동산 정책으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폭등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는 “적절한 보상 없이 규제만 앞세워 700만 자영업자들을 실의와 절망에 빠뜨렸다” “병상 확충조차 하지 않아 환자가 병원을 찾아 사방을 헤매는 중”이라고 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관련 “자신들의 부정부패가 세상에 드러나려 하자 검찰 수사권 마저 빼앗고 충견 노릇 할 이상한 기구를 설치했다”며 “상식과 원칙이 있는 사회라면 도저히 벌어질 수 없는 일이 수시로 일어났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 정부의 무능과 부패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라며 “이제 무너져버린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국민의 일상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시간이다. 패거리 정치, 이념에 물든 구시대 정치를 퇴출할 기회”라고 했다. 윤 후보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가 쫓아내려 안달했던 강직한 공직자가 공정과 정의의 상징으로 지금 이 자리에 우리와 함께하고 있다”며 “제가 윤석열 후보에게 가진 믿음이 국민 여러분이 가진 믿음과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은중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