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선대위' 출범…김종인 "文 정부 심판하고 국민과 함께 승리"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병준 "윤석열 중심으로 각오를 다져야"
이준석, 윤석열 띄우며 "꼭 승리해 보답하겠다"


이투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ㆍ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과 대선 승리를 기원하며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며 윤 후보를 중심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KSPO돔(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선 국민의힘 중앙선대위의 출범식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윤 후보를 비롯해 김종인 위원장, 김병준 위원장, 이 대표, 김기현·김도읍·이수정·조경태·노승재·박주선·스트류커바 디나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그 외에 경선에 참여했던 후보들과 선대위 구성원들, 당 소속 의원들도 참석해 행사를 빛냈다.

선대위 총괄을 맡은 김종인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정권교체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무능하고 부패한 문 정부를 심판하고 벼랑 끝에 선 민생과 경제를 되살리며 공정과 상식의 기초를 바로 세울 새로운 정부를 구성하기 위한 대장정의 출발점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정부는 소중히 지켜나가야 할 헌법 질서를 사사로이 무너뜨렸다"며 "민생은 절망에 빠지는데 대통령은 오늘도 알맹이 없는 통계수치만 자랑하는 중"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무너진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국민의 일상을 제자리에 돌려놓을 시간"이라며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시대의 사명인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다. 국민과 함께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도 윤 후보를 향한 기대를 드러내며 정권교체를 외쳤다. 그는 "윤 후보, 그리고 앞으로 들어서게 될 윤 정부가 새로운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확신하고 이 자리에 섰다"며 "이것이 저는 역사의 흐름이자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얘기했다. 이어 "너도나도 스스로 영역을 키우고 또 그 영역을 다 할 수 있게 하는 나라, 자유와 공정이 함께하고 성장과 분배가 선순환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며 "윤 후보를 중심으로 우리의 각오를 다지고 그렇게 하면 우리는 반드시 이긴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와 갈등을 보였던 이준석 대표도 힘 싣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난 며칠간의 혼란에 대해 비판은 달게 받겠다"며 "하지만 저는 표를 얻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후보와 우리들의 순수한 노력 사이로 남을 깎아내리고 이간질하여 본인의 자리를 만들고자 하는 모사꾼들이 들어오지 않았으면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존경하는 당원과 우리 윤석열 후보를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언제, 어디에 있더라도 윤석열 후보를 당선시키고 싶어하는 여러분 한분 한분이 우리의 선대위원"이라며 "어떤 자리에서도 성난 모습보다는 안정된 모습으로, 그리고 합리적인 모습을 보여주시라. 윤석열 후보의 장점을 이야기해주시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윤 후보를 두고 "그는 정치 신인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정치권에서의 복잡한 이해관계에서 벗어난다"며 "정치 입문하고 4개월 만에 대통령 후보가 되었기에 오직 국민에게만 빚을 진 사람"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어 "어느 정권에서도 할 일을 묵묵히 했고, 탄압받을 때는 기회를 기다릴 줄 아는 우직한 인물"이라며 "꼭 승리해서 당원과 국민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 (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