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케미칼 주가 3%↑…"CCU 설비 실증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케미칼 주가가 상승 중이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이날 오후 2시 24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8500원 (3.79%) 오른 23만2500원에 거래 중이다.

지난 5일 롯데케미칼은 국내 화학사 최초로 기체분리막을 적용한 CCU 설비의 실증을 완료하고 상업화를 위한 설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여수 1공장에 CCU 파일럿 설비를 설치하고 9개월 동안 실증 운영, 탄소 포집용 기체분리막의 성능 검증을 완료한 데 이어 실증 과정에서 수집, 분석한 데이터 및 운전 기술을 바탕으로 설비 상업화를 위한 설계 단계에 도달했다는 설명이다.

롯데케미칼은 향후 경제성 검토를 거친 후 2023년 하반기 내 상업생산을 목표로 약 600억원을 투자해 대산공장 내 약 20만톤(t) 규모의 CO2 포집 및 액화 설비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