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살 아들과 누드사진 찍어 올린 가나 여배우, 결국 감옥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가나 여배우 아쿠아펨 폴루가 아들과 찍어 올린 사진. /더선 보도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나의 한 여배우가 7살 아들과 누드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가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음란물을 유포하고 아이에게 가정 폭력을 가했다는 이유에서다.

5일(현지 시각) 영국 매체 더선 등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은 가나에서 로즈몬드 브라운이라는 가명으로 활동 중인 배우 아쿠아펨 폴루(31)다. 그는 지난해 6월 생일을 맞아 7살 아들과 문제의 사진 한 장을 찍었고 이를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사진 속 폴루는 옷을 하나도 걸치지 않은 상태로 머리카락만을 이용해 상체 일부분을 가리고 앉아 있다. 아들은 속옷만 입은 채 폴루 앞에 서 있다. 두 사람은 마주 보고 서로를 쳐다보고 있으며 양손을 맞잡고 있다.

게시물은 이내 논란에 휩싸였고 네티즌 사이에서는 비난 여론이 형성됐다. 최근 음란물 유통이 급증하고 있다는 현지 상황도 비판의 이유가 됐다. 결국 폴루는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가나 사법당국은 “본보기로 그를 처벌하겠다”며 기소했다. 음란한 사진을 온라인에 공유해 퍼뜨리고 아이의 존엄성과 자존감에 해를 끼치는 가정 폭력을 가한 혐의다.

조선일보

/폴루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재판은 지난 4월 진행됐다. 법원은 폴루의 유죄를 인정하고 징역 90일을 선고했다. 이후 폴루가 항소를 결정했으나 지난 1일 최종 기각돼 그의 형이 확정됐다. 사건을 담당한 판사는 “강간, 명예훼손, 폭행과는 별개로 음란물 유포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폴루는 사진을 올리기 전 아이의 허락을 받지 않았고 아이의 권리를 존중하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판결에 폴루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미국 유명 가수 카디비는 트위터에 글을 써 “많은 미국인이 폴루처럼 사진을 찍는다. 그가 감옥에 가는 것은 가혹하다”며 “그가 선정적인 목적으로 사진을 찍은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폴루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 글을 통해 “저를 사랑하고 지지해주는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사랑하는 아들아, 엄마가 돌아올 때까지 잘 지내라”고 전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