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전직 프로야구선수, 주점 종업원 폭행으로 또 경찰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배우근기자]전직 프로야구선수 A가 폭행사건으로 구설에 올랐다.

경찰에 따르면 A는 지난달 30일 오후 부산 진구 서면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B의 턱을 주먹으로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가한 혐의다. 50대 종업원 B는 만취 상태의 A로부터 갑작스런 폭행을 당했고 이후 정신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주장했다.

A는 과거 부산지역 야구 유망주로 고교졸업후 수도권 프로야구단에 입단했다. 그러나 고교시절 범죄이력으로 논란이 생기자 그 해 유니폼을 벗었고 프로무대 기록은 남기지 않았다. 그는 지난해에도 후배의 머리를 맥주병으로 내리친 혐의로 기소됐고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kenn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