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헝다·양광100 등 中부동산 업체 줄줄이 '디폴트' 현실화...정부 속도 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中정부, 부동산 업체 연쇄 붕괴가 경기둔화 가속화 연결 우려에 유동성 공급 물꼬 터주기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양광(陽光) 100 차이나 홀딩스 로고. <사진출처: 중국 바이두> 2021.12.06 /사진=뉴시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헝다그룹(에버그란데)이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에 직면한데 이어 또 다른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양광 100’(션샤인 100)도 사실상 도산이나 구조조정 절차에 들어가게 됐다. 중국 정부의 부동산 규제 여파 결과물이 본격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양상이다. 부동산 업체 연쇄 붕괴가 경기 둔화 가속화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 중국 정부는 유동성 공급 물꼬 터주기에 들어갔다.

6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양광 100은 전날 원금 1억7000만 달러(약 2100억원), 이자 890만 달러 만기가 도래했지만 상환할 수 없다고 공시하면서 디폴트를 냈다.

양광 100은 “거시경제 환경과 부동산 업종을 포함한 여러 요인의 부정적 영향이 유동성 문제를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디폴트가 공식화되면 자산을 강제 환수하려는 채권인의 신청으로 법정 파산 절차가 시작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에서 파산은 △남은 자산을 모두 처분해 채권자에게 나눠준 뒤 해당 법인을 없애는 파산 청산 절차와 △채무조정 및 추가 투자를 통한 파산 구조조정으로 크게 나뉜다. 회사의 존속 가치가 크다고 판단되면 청산 대신 구조조정 절차를 밟게 된다.

중국 부동산 규제의 상징과도 같았던 헝다의 경우 이미 지난 3일 심야에 홍콩증권거래소에 올린 공시에서 채권자로부터 2억6000만달러(약 3075억원)의 채무 보증을 이행하라는 요구를 받았지만 상환이 어려울 수 있다고 알렸다.

헝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중국 광둥성 정부는 같은 날 밤 쉬자인 헝다 회장을 '웨탄'(일종의 군기잡기) 형식으로 불러들였고, 회사 정상화 차원에서 헝다에 업무팀을 파견해 리스크 관리와 내부 통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헝다의 유동성 위기는 단기간, 소액에 그친 것이 아니라서 결국 ‘질서 있는’ 파산으로 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헝다는 이날도 8249만 달러(약 976억원) 달러 채권 이자의 30일 유예기간 만기가 도래한다. 갚지 못하면 디폴트 상태가 된다. 또 △28일 2억4300만 달러(약 2875억원)의 달러채 이자 만기 △내년 1월 중 달러 채권 총 7건의 이자 4억1500만 달러(약 4909억원) 만기 등이 줄줄이 찾아온다. 헝다가 내년 6월까지 갚아야 하는 부채는 2400억 위안(약 44조6000억원)이다. 이런 영향으로 헝다 주식은 이날 홍콩증시에서 12%이상 폭락했다.

중국 25위 규모의 부동산 개발업체 자자오예(카이사) 역시 7일 4억 달러(4700억원) 달러 채권 만기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디폴트를 선언할 수밖에 없다. 자자오예가 18개월 지급 유예를 요청했지만 과반 이상 채권 보유자는 이를 거부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예정된 수순이라고 시장에선 내다보고 있다.

부동산 규제의 거센 후폭풍이 속속 확인되면서 중국 정부가 속도를 조절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30%에 육박한다. 그러나 중국 100대 부동산 개발업체의 11월 신규 부동산 판매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5% 줄어든 7510억 위안(약 139조원)에 그치는 등 자금 압박은 커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따라 은행간 장외채권시장에서 부동산 기업이 채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하거나 쓰촨성 청두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선 부동산 대출 승인 조건을 완화하는 방법으로 숨통을 열어주고 있다.

리커창 총리도 지난달 28일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화상으로 만나 지급준비율(RRR) 인하 등 통화 정책 완화를 시사했다. RRR은 은행이 고객으로부터 받은 예금 중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적립해야 하는 현금준비 비율을 말한다. 이를 낮추면 중국 경제 시장에 더 많은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흔히 사용되는 통화 완화 수단으로 꼽힌다.
#디폴트 #채무불이행 #헝다 #에버그란데 #헝다 디폴트 #양광100 #헝다 파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