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면식도 없는데’ 버스서 모르는 9살 여아 눈 주먹을 때린 40대 검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내버스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9살 여아를 폭행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 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8시34분쯤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버스 정류장에서 시내버스에 오른 뒤 뒤이어 탄 B(9)양의 눈 부위를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다가 B양에게 “오지마”라고 말했고 A씨가 버스에 탑승한 뒤 B양이 해당 버스에 탑승하자 폭행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일면식도 없는 모르는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양 부모의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탐문 수사를 벌여 지난 3일 오전 A씨를 검거했다.

붙잡힌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버스 안에 사람이 많아서 B양에게 탑승하지 말라고 했으나 말을 듣지 않아 때렸다”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했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