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세대·Z세대 여가활동 가치관 차이 뚜렷“…경기연구원 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Z세대’로 일컫는 밀레니얼(Y) 세대와 Z세대 사이에도 여가활동 가치관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나는 만큼 세대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1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한 ‘2020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내 여가활동 부문을 재분석한 ‘세대별 여가활동 특성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원은 세대를 출생연도 기준으로 Z세대(1995~2005년), 밀레니얼(Y) 세대(1980~1994년), X세대(1964~1979년),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 시니어 세대(1954년 이전)로 구분했다.

연구원의 분석 결과를 보면 우선 일과 여가생활 균형을 얼마나 중요하게 인식하는지 4점 만점으로 조사한 결과 밀레니얼 세대가 2.64점으로 전 세대에서 가장 높은 반면 Z세대가 2.49점으로 가장 낮아 같은 MZ세대에서도 가치관이 다르게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여가만족도(10점 만점) 역시 밀레니얼 세대가 6.00점, Z세대가 5.76점으로 세대별 최고점과 최저점을 기록했다. 이는 Z세대의 여가시간 충분도는 평일 5.37점, 휴일 6.03점이고 여가비용 충분도는 5.11점 등 모두 전 세대 최저점으로 집계된 것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대별 여가활동 목적을 보면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는 ‘개인의 즐거움’을 52.9%, 41.4%로 가장 높게 응답하는 공통점이 있었지만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 비율이 Z세대는 2.9%(최저), 밀레니얼 세대는 16.6%로 큰 차이를 보였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소 참여하는 여가활동 조사에서는 고령층일수록 TV 시청과 산책?걷기 비율이 높아졌고, 저연령대일수록 게임과 인터넷 검색?SNS(사회관계망서비스) 비율이 높아졌다.

세대별 주요 시사점 분석 결과는 Z세대는 개인의 즐거움을 추구하고, 경제적 부담이 큰 어려움, 관광 활동 불만족, 밀레니얼 세대는 개인뿐만 아니라 가족과 함께 활동 추구, 여가 트렌드를 주도하고 소비 적극적이며, X세대는 기성세대임에도 소비 트렌드에 민감, 다양한 여가활동 참여 등이다.

이에 연구원은 세대별 다양한 여가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관련 정책으로 ▲전 세대에서 증가하는 레포츠 수요를 경기도의 자연 자원, 접근성과 연계한 (가칭)레저특화지구 육성 ▲생애주기별 참여 여건을 고려한 생활체육시설 개선 및 스포츠클럽 모델 확산 ▲점점 인구 비율이 높아질 고령층도 참여할 맞춤형 여가 프로그램 확대를 위한 여가시설 무장애환경 조성 등을 제시했다.

정대영 연구위원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빠르게 적응하는 성향이 공통적으로 있으나 여가활동 가치관은 다르게 형성됐다”며 “이들의 SNS, 신용카드 등 빅데이터를 토대로 여가 형태 변화에 대한 심층 분석을 추진해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