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공급망 철저 대비‥물류 정체 적극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정부는 보호무역과 새로운 무역장벽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글로벌 공급망 불안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코로나로 인한 이동 제한과 공급망 불안이 가중되고, 유럽연합은 탄소국경조정제를 도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조기경보시스템을 가동해 대외의존도가 높은 4천개 품목의 생산과 수출 상황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경제안보 핵심품목을 지정하고 비축 확대·수입선 다변화·국내 생산 등 품목별 안정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