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프레임드' 박정민 "황정민에 초등학생 옷 입어달라 부탁할 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박정민이 '언프레임드'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왓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정민이 황정민에게 초등학생 옷을 입어달라고 부탁할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의 고민은 곧 사라졌다. 아역배우들의 활약 덕분이었다.

6일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참석했다.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은 단편 영화를 직접 연출했다. 박정민의 '반장선거'에 손석구의 '재방송', 최희서의 '반디', 이제훈의 '블루 해피니스'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네 편의 영화가 '언프레임드'를 통해 공개된다.

'반장선거'는 어른의 세계만큼 치열한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담은 초등학생 누아르 작품이다. 드라마 '안투라지' '지옥', 영화 '사냥의 시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기적' 등으로 대중을 만나왔던 박정민이 쓴 이야기에 시선이 모인다.

박정민은 배우들을 직접 캐스팅했다. 그는 "영화 하시는 분들이 '아이, 동물이 나오는 건 연출하기 어렵다'고 하더라. 그런데 꼭 초등학교 교실의 풍경을 그리고 싶었다"고 과거 했던 고민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나오면 (연출이) 어렵다고 해서 '50대 아저씨들에게 초등학생 옷을 입혀놓고 연출할까?'라는 생각을 했다. 황정민 형님에게 부탁할지 고민했다. 그런데 아이들의 모습으로 메시지를 전달해야 영화의 의미가 커질 듯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출연하는 친구들이 모두 책임감을 갖고 있었다. 그리고 영화에 참여하는 걸 즐거워해줬다. 그 에너지를 받아서 나도 힘을 내 지도했다"며 아역배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언프레임드'는 오는 8일 왓챠에서 공개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