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개 800원" 길거리서 귤 팔던 초등생 형제 감동 사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달 한 트위터 이용자가 올린 ‘귤 파는 초등학생 형제’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마 생일 선물을 사기 위해 길거리에서 귤을 판 초등학생 형제의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귤 팔아서 엄마 선물 산다는 초등학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사연은 지난달 20일 한 트위터 이용자가 자신의 계정을 통해 귀갓길에 만난 형제의 이야기를 올리면서 전파됐다.

그는 “집 가는 길에 누가 ‘귤 사세요’ 외쳐서 보니 남자 초등학생 두 명이 귤을 팔고 있었다. 너무 귀여워서 사주러 갔다”며 “초등학교 6학년과 4학년이었는데 학교 과제냐고 물어보니 엄마 생신 선물 사드릴 거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형제가 손수 만든 가격표 사진을 공유했다. 가격표 가운데엔 귤 그림이, 그 밑으론 ‘귤 1개 200원, 5개 800원, 8개 1000원, 선착순으로 5명 초콜릿 증정’이라고 적혀 있었다.

중앙일보

형제가 직접 만든 귤 가격표.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는 “형제가 거스름돈이 모자라다 하기에 편의점으로 뛰어가서 초콜릿 과자 두 개를 사고 1000원짜리 지폐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달려가서 형제에게 초콜릿 과자를 주고 귤 3000원어치를 달라고 하니까 서비스로 귤을 두 개 더 줬다”며 “집에 가는데 갑자기 누가 불러서 돌아보니 형제가 ‘서비스 사탕을 안 줬다’며 쥐여주고 갔다”고 했다.

그는 “(형제가) 너무 귀엽다. 한동안 이 기억으로 살아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엄마를 생각하는 아이들의 심성이 곱다”, “추운 겨울에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연이다”, “고사리손으로 귤을 파는 모습을 상상하니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