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 '재벌회장 루머’에 “무관용 법적대응”[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예나. 사진 ㅣ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가 ‘재벌 회장 루머’에 무관용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6일 최예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다.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악플러들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란다.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또한 팬들의 제보 등을 바탕으로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달 30일 SBS '8뉴스'는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에 대한 의혹을 보도하며 가수 출신 연예인 A씨와의 사적 관계를 언급했다. 이 회장이 가수 출신 연예인 A씨와 사적인 연락을 주고 받았으며, 계열사 대표에게 A씨를 잘 챙겨달라는 부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A씨가 CJ 계열 방송 프로그램 고정 자리를 꿰찼다는 점 등을 들어 A씨를 최예나로 추측했다.

최예나는 2018년 엠넷 오디션 ‘프로듀스48’를 통해 주목 받았고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으로 데뷔해 인기를 모았다. 현재 MBC 예능프로그램 ‘피의 게임’을 진행하고 있다. 이달말 OTT 티빙 오리지널 예능 ‘여고추리반2’ 첫 방송도 앞두고 있다.

<다음은 최예나 악성루머 법적대응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습니다.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이에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