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경찰, 올 상반기 범죄피해 이주여성 134건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경찰, 올 상반기 범죄피해 이주여성 134건 지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경찰청은 전국에서 운영 중인 '범죄피해 이주여성 보호·지원 협의체'에서 올해 상반기 아동학대와 가정폭력 사례 134건을 발굴해 피해자들을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서울 광진경찰서에서는 외국인 초등학생이 학교에 출석하지 않아 112 신고가 접수된 사례를 파악, 친부의 아동학대 사실을 확인하고 입건 후 송치했다. 투병 중이었던 친모는 치료 중 사망해 자녀들을 외할머니가 사는 모국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부산 서부경찰서에서는 이동식 외국인 도움센터 상담에서 유학생이 아르바이트 업주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발견하고 가해자를 강간상해로 송치한 후 피해자에게는 법률 자문과 의료비, 정신건강 상담 등 치료를 지원했다.

울산 남부경찰서에서는 남편에게 상습 가정폭력을 당하는 이주 여성을 협의체 위원이 발견했다. 도박 중독이었던 남편은 가정폭력으로 입건됐고, 피해자는 보호 시설에 입소해 이혼과 양육권 소송 등 법률 지원을 받았다.

경기 남부 평택경찰서에서는 데이트폭력 피해 이주여성을 지원했다. 피해자는 결혼이주비자로 입국한 후 남편이 사망해 체류 자격을 연장하기 어려운 상태에서 피해를 보고 있었다. 협의체는 체류자격 연장을 위한 법률 자문과 일자리 알선, 긴급 생활비 제공 등의 지원활동을 했다.

경남 창원 중부경찰서는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의 미성년 자녀가 남편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경찰은 가해자를 가정폭력과 강간으로 구속 송치했고 피해자에게는 주거와 생활비, 법률 자문 등을 지원했다.

범죄피해 이주여성 보호·지원 협의체는 159개 경찰서에서 운영 중이며 총 1천200명의 위원이 활동 중이다.

경찰은 우수사례를 전국 시도경찰청에 공유해 협의체 운영을 내실화하고 유공자는 표창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