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정국·지민, LA 공연 마치고 오늘(6일) 귀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진, 지민, 정국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오프라인 콘서트 일정 등을 마치고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 진, 정국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입국해 방역 절차를 밟은 뒤 귀가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에서 아시아 아티스트 처음으로 대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지난달 27·28일과 이달 1·2일(현지시간)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총 네 차례에 걸쳐 단독 콘서트를 열어 21만4천여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에 따르면 4회 공연에서 총 21만 4천여 장의 표를 팔았고, 티켓 수익만 3330만 달러(약 394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콘서트 투어 박스오피스 집계 회사 '투어링 데이터'는 공연+유튜브 시어터+온라인 스트리밍 세 가지를 전부 합해 총 81만 3141장의 표가 팔렸고, 6175만 3601달러(약 730억 원)를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이날 입국한 멤버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정부의 해외 입국자 관련 조치에 따라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한편 함께 입국하지 않은 RM, 슈가, 뷔, 제이홉 나머지 멤버들은 아직 미국에 머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