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의조, 시즌 2호 도움…보르도는 2-2 무승부 [리그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상에서 돌아온 황의조(29·보르도)가 시즌 2호 도움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보르도는 6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1-22 프랑스 리그1(리그앙) 17라운드 올랭피크 리옹과 홈경기에서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보르도는 승점 14(2승 8무 7패)로 하위권인 17위에 머물렀다. 리옹은 승점 23(6승 5무 5패)으로 12위에 자리했다.

매일경제

황의조가 시즌 2호 도움을 기록했다. 사진은 동료와 환호하는 장면. 사진=보르도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77분간 그라운드를 활발하게 누비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1-2로 끌려가던 후반 13분 동점골을 도와 2일 스트라스부르그와 경기에서 기록한 리그 5호골에 이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만들었다.

발목과 햄스트링 부상으로 한 달가량 전열에서 이탈했던 황의조는 복귀 후 상승세다. 3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전반 23분에는 번뜩이는 장면이 있었다. 황희조는 역습 상황에서 알베르트 엘리스의 패스를 받아 리옹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주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하면서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이후 도움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황의조는 1-2로 밀리던 후반 13분, 역습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엘리스와 교차되며 공을 넘겨줬다. 그리고 엘리스가 단독 드리블 이후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