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화에어로 이번엔 소형발사체 도전, 위성라인업 강화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머니투데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소형발사체 모델링/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누리호 사업을 통해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형발사체 체계 기술 개발에도 뛰어들었다. 다양한 크기의 위성 발사기술 라인업을 갖추고 미래 우주시장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방침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와 함께 소형발사체 체계개념 설계를 수행 한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소형발사체 시스템 개념 설계와 개발계획 도출 사업' 예비요구 검토회의(PRR)를 통해 소형발사체 개념설계안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이번 사업은 항우연 미래발사체 연구단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공동으로 뉴스페이스 시대의 경쟁력 있는 발사체를 설계하고, 개발 계획을 제안하는 사업이다.

소형발사체는 누리호 사업을 통해 확보한 기술들을 기반으로 탑재 중량 크기 500㎏ 수준의 소형 위성을 우주로 쏴 올릴 수 있는 성능의 발사체를 말한다.

소형 위성은 누리호(1500kg)에 비해 작지만 기술의 난이도 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외려 세계적인 트렌드를 보면 위성의 용도에 따라 초소형과 소형 발사체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이 다양한 완성차 라인업을 갖추고 고객 수요에 대응하듯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다양한 발사체 기술을 갖추고 늘어나는 우주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5월 항우연과 본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PRR 이후 내년 3월 '체계요구도 검토회의(SRR)를 끝으로 개념 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우연 내에 전담 연구인력을 상주시키고 있다. 미래발사체 연구단과 공동으로 시스템 개념 설계, 비용 분석, 기체·추진기관·에비오닉스·지상인터페이스 설계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하고 경제성 있는 소형발사체 개발 계획을 분석하고 있다.

기술의 발달로 소형화된 위성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우리 나라도 2026년경 발사 예정인 150kg 이하 급의 군집위성 체계 등 공공 위성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소형 발사체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은 "회사의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적을 활용하여 경제적이고 신뢰성 높은 소형발사체 시스템 솔루션을 도출하겠다"며, "향후 국가 소형발사체 수요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화그룹은 올 3월 스페이스허브를 출범시키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누리호 액체 발사체 기술, ㈜한화의 고체 발사체 기술,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의 위성 기술을 기반으로 우주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또 지난 10월 서울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 (Seoul ADEX 2021)에서도 75t급 액체엔진, 달 탐사 궤도선 시스템, 초소형 SAR 위성 등 우주사업 역량을 선보였다.

우경희 기자 cheeru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