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파우치 "오미크론 심각하진 않아보여…델타보다 덜 위험할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최고 의료 고문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장이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할 수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 시사프로그램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의 심각성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 전 과학자들이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전제하면서도 "현재까지는 심각성이 대단한 수준인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Thus far, it does not look like there’s a great degree of severity to it)"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하지만 우리는 그것(오미크론)이 델타와 비교할 정도로 심각하지 않거나(less severe) 아예 중증 질환을 일으키지 않는다(doesn’t cause any severe illness)고 판단하기 전에 매우 주의해야 한다"고 말해 섣부른 결론에 도달하는 것을 경계했다.

파우치 소장은 "하지만 이제까지는 (오미크론의) 심각성에 대한 신호가 약간 고무적"이라고 거듭 강조했고, 다시 "우리가 더 많은 경험을 할 때까지 판단을 보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의 치명률과 기존 백신 효과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약 2주 이상이 소요될 예정이다. 미국과 유럽,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곳곳에서 연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미국 코로나19 대응 최고사령탑인 파우치 소장이 초기 데이터를 근거로 낙관론을 편 것이다.

최종 결론이 나기 전 파우치 소장이 선제적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덜 치명적일 수 있다는 의견을 공개적으로 내는 것은 새 변이 확산에 대한 공포심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달 말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보고됐고, 우세종으로 자리 잡고 있는 남아공에서는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두 배 빠르게 확산하고 있으나 입원율은 우려할 만한 수준으로 치솟지 않았다고 AP통신은 지적했다.

하지만 설사 오미크론 변이가 덜 위험한 것으로 밝혀지더라도 여전히 세계 방역의 관점에서는 문제가 될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도 있다.

마리아 반 케코브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 학자는 미 CBS 시사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가벼운 증상을 앓는 사례가 많아도 확진자 중 일부는 입원이 필요하다"면서 "그중 일부는 중환자실(ICU)에 들어가고 몇몇은 사망할 것이다. 세계에서 델타 변이가 확산 중인 어려운 상황에 더해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는 세계 약 40개국, 미국 내 약 15개 주에서 발견됐다.

파우치 소장은 현재 사용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부스터샷(추가접종)을 권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현재 미국과 세계에서 사용 중인 백신이 코로나19 원조인 우한 변종에 대항하도록 만들어졌지만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보호해주는 것처럼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어쩌면 상당한 수준의 보호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단 미국 정부는 기존 백신으론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어려울 가능성에 대해서도 대비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비상 대책을 세우는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한 자금이 충분히 남았는지 확인에 나섰고, 미 식품의약국(FDA)은 오미크론 변이에 특화된 백신의 승인 요청이 왔을 때 신속 대응할 절차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즉,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는 덜 심각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를 막기 어려울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올 경우에 대비해 새 백신 확보에도 나섰음을 뜻한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park.hyun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