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에스더 “탈모, 성욕감퇴 걱정말고 약 먹길"...남편 홍혜걸 반응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여에스더. 사진 |SBS ‘집사부일체’


홍혜걸, 여에스더 의사 부부가 스트레스 관리와 면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건강 상식을 전했다.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는 지난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사부로 등장해 티격태격 현실 부부의 케미를 뽐내며 각종 유용한 건강 상식을 알려줬다.

먼저 이승기가 “두 분이 왜 따로 사시는지”라고 묻자 여에스더는 “건강 때문에 우호적 무관심 상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여에스더는 “갱년기가 되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스트레스로 다가왔다”고 “서로의 면역을 위해서 따로 살게 됐다”고 밝혔다.

남편 홍혜걸 역시 “아내가 의사긴한데 아픈 데가 많다. 뇌동맥류, 천식, 우울증도 있다. 저도 디스크, 결핵, 폐암 직전의 간유리음영도 있다”고 하자, 여에스더는 "심각하게 생각하지는 말아달라. 제 남편은 폐암공갈범”이라고 받아 남편 홍혜걸의 폐암 논란을 디스했다.

이에 홍혜걸은 “사실 제주도에 온 계기가 검진 중에 폐에 이상한 게 발견되면서다. 폐에 간유리음영이 크게 발견된 것”이라며 “간유리음영이 보이면 90% 이상 암세포가 있는 거다. 하지만 암으로 발전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제가 2~3년째 그 상태”라고 했다. 이어 “제주도에 내려오면서 건강이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스타투데이

홍혜걸(왼쪽)·여에스더 부부. 사진 |SBS ‘집사부일체’


여에스더가 “여기 계신 4명 중 1명은 암으로 돌아가실 것”이라며 암에 대해 경고하자, 홍혜걸은 “통계적인 수치가 그렇다는 거다. 정확히는 3.5명 중에 1명이다. 암에 걸리는 건 2명 중 1명”이라고 했다.

부부는 진지하게 암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여에스더는 “면역력이 떨어지면 10만 개까지 암세포가 증가한다. 10만 개까지는 돌이킬 수 있는데 10억 개까지 증가하면 직경 1cm의 암 덩어리가 만들어진다”면서 "남자는 만 45세부터 면역이 급격히 하락한다. 그래서 남자는 만 45세가 굉장히 중요하다. 면역이 약해지는 나이가 되면 일에 욕심을 내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홍혜걸 역시 "현대인들은 긴장형 쾌락인 기쁠 '희'만 추구한다"며 "건강을 위한 가장 중요한 한 가지는 이완형 쾌락인 즐거울 '락'을 추구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간단한 면역 진단법이 있다. 입냄새와 심박수를 체크해야 한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면 침이 마르고 염증이 생긴다. 입냄새가 나면 면역이 떨어졌다는 신호다. 또 하나의 면역 지표는 심박수다. 면역 체계가 좋고 염증 반응이 적으면 심장이 느리게 뛴다”고 설명했다. 여에스더는 "1주일에 2번 정도 격한 운동을 하면 한 달에 맥박수가 2회 줄어든다"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탈모에 대한 얘기도 나눴다. 홍혜걸은 "요즘 30대들의 고민"이라며 탈모가 젊은층의 고민으로 확산됐다고 밝혔다.

여에스더는 "탈모는 유전적 영향이 큰 게 맞지만 대를 걸러서 유전인 건 아니다. 친가보다 외가 영향이 더 크다"면서 "모자를 쓰거나 머리를 꽉 묶는 건 두피 건강에 좋지 않다. 모자를 쓸 거면 느슨한 모자를 써야 한다. 남성형 탈모를 예방하는 방법은 남성 호르몬 관련 약 복용이다. 탈모를 야기하는 DHT 호르몬을 줄이는 약을 복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홍혜걸은 "성욕 감퇴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지만 거의 없다. 성욕 감퇴가 나쁜 게 아니다. 제 나이가 되면 거추장스럽다"고 밝혀 폭소를 안겼다.

두 사람은 스트레스 및 면역력 관리를 강조했다. 홍혜걸은 "얼룩말처럼 살아라"고 조언했고, 여에스더는 "아프리카 얼룩말에겐 위궤양이 없다"고 부연했다.

홍혜걸은 "사자 같은 고난에도 얼룩말처럼 편하게 사는 것을 배우자는 것"이라고, 여에스더는 "연어는 스트레스를 받아 죽는다. 연어처럼 살지 말고 사자 없는 얼룩말처럼 살아야 한다"고 거듭 조언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