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번 상처줘 미안"…옥주현, 기계 오류→탈락 재발표에 눈물('방과후 설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계 오류로 인해 탈락자 발표가 번복되자 옥주현이 눈물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는 입학 미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국민 여동생 팀의 박효림, 유재현, 김리나, 김수혜는 핑클의 '나우' 무대를 선보였다. 준비 과정에서 계속되는 잡음에 유재현은 "나만 매달려서 하자고 한다. 내가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 이걸 하고 싶은 게 맞나?"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사과를 한 뒤 다시금 마음을 다잡고 연습에 매진했다.

국민 여동생 팀은 본 무대에서 댄스부터 노래까지 상당한 노력이 담긴 무대를 보여줬다. 이에 옥주현은 "잘했다"며 칭찬했다. 심사 결과는 김리나, 김수혜는 합격, 박효림, 유재현은 탈락이었다. 유재현은 눈물을 보이며 무대를 내려갔다.

그러나 제작진은 기계 실수로 결과가 바뀌었다며 이들을 다시 무대에 세웠다. 탈락으로 발표된 유재현은 사실 합격자였다. 박효림은 홀로 탈락을 하게 됐다. 박효림은 "다른 무대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탈락을 받아들였다.

권유리는 "좋은 보이스 가지고 있다. 본인의 보이스가 잘 들릴 수 있는 좋은 곡을 만나 멋진 노래를 하는 모습을 기대하겠다"며 앞날을 응원했다. 옥주현은 "두 번 상처 줘서 너무 미안하다. 이거 너무 하다"며 어린 후배에 가혹했던 순간을 눈물로 사과했다. 결과 재발표로 희망을 가지고 다시 무대에 올랐던 박효림은 무대에서 내려오며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