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 측 입장문‥"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에서 자진 사퇴한 조동연 교수가 혼외자 논란과 관련해, "과거 성폭력으로 인한 원치 않은 임신을 하게 됐지만, 생명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있다"며 법률대리인을 통해 해명했습니다.

조 씨 측은 "지난 2010년 8월,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지만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 등으로 외부에 신고하지 못했다"며 "혼인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종교적 신념으로 출산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