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성태와 애정 신 짜증"…김주령, 남편·딸 '오징어 게임' 반응 공개 (미우새) [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김주령이 남편과 딸을 언급했다.

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주령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주령은 '오징어 게임' 이후 근황에 대해 "생애 처음 하는 경험이 많아졌다. 이런 예능 프로에 처음 나오게 됐고 인생 첫 화보도 찍어봤다"라며 전했다.

김주령은 "성태 씨도 나와서 이야기했듯이 저도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엄청 많이 늘었다. 원래 지인 포함해서 400명 정도 됐었는데 지금은 240만 명이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서장훈은 "결혼 11년 차라고 한다. 벌써 9살 된 딸이 있다고 한다. 남편분과 싸울 때 한미녀가 튀어나오고 이런 적은 없냐"라며 궁금해했다.

김주령은 "'기억 안 나? 내 말 안 들으면 죽인다고 했다' 이렇게 하면 안 되지 않냐"라며 '오징어 게임' 속 한미녀의 대사를 읊어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김주령은 "제가 사실은 신혼 때는 언성 높이면서 싸우고 그랬는데 부부끼리 약속한 게 있다. 아이 앞에서는 싸우는 모습 보여주지 말자. 그걸 지키려고 노력하긴 하는데 한미녀보다 더한 모습이 나올 때도 있다. 아이 앞에서는 절대로 (안 그러기 위해) 노력한다"라며 설명했다.

또 서장훈은 "남편이 미국 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연출을 가르치고 있다. 남편분께서 김주령 씨한테 '너무 들뜨지 마라'라고 하면서 가라앉히시면서 본인은 굉장히 들떠있다고. SNS에 김주령 씨의 모든 소식을 본인이 대신 다 올리고 있다더라"라며 물었다.

김주령은 "저에 대한 기사나 뭐가 있으면 다 올리더라. 사랑꾼 이미지를 만들더라. '왜 그래. 그러지 마라. 사람들이 오해하잖아. 당신이 나 엄청 사랑하는 것처럼'이라고 한다"라며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장훈은 "허성태 씨하고 애정 신이 있었는데 남편분이 질투하거나 이러지 않았냐"라며 궁금해했다. 김주령은 "참 다행스러운 게 그런 장면을 같이 안 봐도 되지 않냐. 그 사람은 미국에 있으니까.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안 그래도 보고 바로 영상통화를 하는데 딱 한마디 하더라. '아이, 짜증나'"라며 귀띔했다.

신동엽은 "딸이 아홉 살이면 되게 애매하다. 엄마가 이렇게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걸 정확하게 아냐"라며 질문했다.

김주령은 "일단 ('오징어 게임'을) 보지 못하니까. 학교에 갔는데 친구들하고 선생님들이 ''오징어 게임'에 너네 엄마 나온다며. 한미녀 했다며'라고 이야기를 되게 많이 했다더라"라며 말했다.

김주령은 "자기는 되게 부담스럽다더라. 엄마가 유명해지는 거고 유명해지면 바빠질 거고 그러면 자기랑 보내는 시간이 줄어들 수 있다고. 엄마랑 함께하는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는데 그렇게 될까 봐 엄마가 유명해지는 거 너무 싫다고 이야기하는데 마음이 좀 그렇더라"라며 고백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