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요르카 감독 "이강인 쿠보 동시에 못 쓴다"…주전 경쟁 불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한국과 일본을 들썩이게 만든 이강인(20)이 SNS에 올린 사진 한 장.

이강인은 5일(한국시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경기가 끝나고 일본인 미드필더 쿠보 다케후사(20)와 함께 사진찍었다.

둘은 이날 2-1 역전승 주역으로 이강인이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도왔고, 쿠보는 교체로 투입되어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쿠보가 장기 부상에서 돌아오면서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두 동갑내기 미드필더가 마요르카에서 본격적인 호흡을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감에 양국 팬들에게 생겼다.

하지만 루이스 가르시아 감독은 "두 선수를 동시에 쓸 수 없다"고 밝혔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경기가 끝나고 기자회견에서 "두 선수를 동시에 쓰는 것은 어렵다"며 "두 선수는 우리 팀에 중요한 존재가 되어야 하는 선수들이다. 하지만 둘을 동시에 기용하는 것은 어렵다. 그들은 우리에게 긍정적인 것을 가져오지만 동시에 잃는 것도 있다'고 말했다.

가르시아 감독이 말한 '잃는 것'은 수비력이다. 가르시아 감독은 미드필더 안토니오 산체스를 예로 들어 "안토니오는 요렌테를 향해 믿을 수 없늘 정도로 멋진 수비 일을 해냈다"며 "우린 두 선수를 동시에 기용할 때도 있겠지만, 둘은 벤치에 있다가 경기에 들어가 출전 시간을 최대한 살리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기에서 마요르카는 4-2-3-1 포메이션에서 이강인과 산체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쿠보는 0-1로 뒤진 후반 29분 산체스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고, 이강인은 후반 40분 교체로 빠졌다.

11분 남짓 함께 뛰었으나, 가르시아 감독의 말을 미루어 베스트 11로 함께 꾸준히 선발 출전하는 일은 당분간 없을 전망이다. 반대로 같은 공격형 미드필더가 주 포지션으로서 주전 경쟁을 펼칠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시즌 챔피언을 잡는 이변을 일으킨 마요르카는 승점 19점과 함께 12위에 올랐다. 오는 11일 셀타비고와 경기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