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분기 보험사 대출 2조1천억원 늘어…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체율·부실채권비율 하락…금감원 "건전성 지표 계속 점검"

연합뉴스

3분기 보험사 대출 2조1천억원 늘어…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금융감독원은 올해 9월 말 보험회사들의 대출채권 잔액이 262조4천억원으로 전 분기(6월 말) 대비 2조1천억원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가계대출 잔액은 127조7천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조1천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2분기(1조7천억)보다 둔화됐다. 대출총량 규제 등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의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50조2천억원으로, 6월 말보다 4천억원 늘었다. 역시 2분기(1조원)보다 증가폭은 줄었다.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과 신용대출은 각각 6천억원, 1천억원 늘었다. 기타대출 잔액은 변동이 없었다.

3분기 말 기업대출 잔액은 134조5천억원으로 2분기보다 1조원 늘었다.

대기업 대출은 차이가 없었지만, 중소기업 대출이 1조원 증가했다.

연합뉴스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9월 말 기준 보험사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은 0.14%로 전 분기 말보다 0.03%포인트 줄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 분기와 같은 0.29%였고, 기업대출 연체율은 0.1%에서 0.07%로 0.03%포인트 줄었다.

3분기 말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 비율은 0.12%로 2분기 말보다 0.12%포인트 하락했다.

전 분기와 비교해 가계대출 부실채권 비율(0.14%)은 0.01%포인트, 기업대출 부실채권 비율(0.10%)은 0.03%포인트 내렸다.

금감원은 "보험회사별 가계대출 관리 이행 상황·연체율 등 대출 건전성 지표를 계속 모니터링하겠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에 대응해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 능력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제공]


viva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