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여에스더 "♥홍혜걸과 별거 중, 건강·마음 안정돼"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홍혜걸 여에스더 / 사진=SBS 집사부일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집사부일체' 여에스더, 홍혜걸 부부가 별거 중이라고 고백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 의학전문기자 홍혜걸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여에스더, 홍혜걸은 서로 다른 집에서 살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여에스더는 서울에서, 홍혜걸은 제주도에서 거주 중이라고.

이에 대해 여에스더는 "건강 때문에 남편과 우호적 무관심 상태를 유지하기로 했다"며 "서로 갱년기가 되면서 저는 남편의 거친 표정에 상처를 받았다. 남편은 꿈에서 제가 나와서 잔소리를 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면연력이 떨어진다. 면연력을 위해 따로 살게 됐다"며 "실제 제 건강도 많이 좋아졌다. 마음이 안정됐고 남편도 행복해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