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 담판'…시작된 중원 싸움[광화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익태 정치부장] 윤석열과 이준석의 '울산 담판'은 '포용'과 '영입'이었다. 이준석의 요구를 대폭 수용했다.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운영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일순간에 봉합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영입했다.

사실 내홍은 예고됐다. 권력 암투, 자리 다툼은 곁가지였다. 본질은 노선의 차이였다. 윤석열 캠프와 김종인·이준석 간 경선 승리에 대한 해석 자체가 달랐다. 주류인 윤 캠프는 후보의 조기 입당과 성공적 캠페인을 승리 요인으로 꼽았다. 신선함이 전혀 없는 중진들 중심의 선대위, 승리 방정식은 전통 보수층에 반문 세력 결집. 컨벤션 효과에 따른 높은 지지율에 취해 '지금 이대로' 전략과 '메머드 선대위'에 방점을 찍었다.

하지만 김종인과 이준석의 생각은 달랐다. 잘못된 캠페인으로 홍준표에 질 뻔한 경선으로 봤다. 중도층을 움직이지 못하면 본선 승리는 어렵다고 봤다. 보수와 정당 혁신이 선행돼야 하고, 선대위도 이를 상징할 수 있는 인물들로 포진시켜야 한다고 믿었다. 자리 나누기가 아닌 일 머리 있는 인사들로 꾸려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봤다.

윤 후보는 특히 이준석과의 관계 설정에 실패했다. 과거 대선 당시 강재섭·황우여와 이준석은 달랐다. 당시 대표들은 득표 요인이 되지 못했다. 당의 변화와 쇄신에 대한 열망이 30대 대표를 만들었다. 2030 확장에 상품성 있는 이준석을 활용하고 오히려 지원을 받아야 했다.

상황이 달라졌으면 인식이 바뀌어야 하고 과제도 달라져야 했다. 민주당의 송영길 대표는 득표 요인이 되지 못한다. 역할 분담과 화학적 결합을 했으면 민주당이 못하는 것을 할 수 있었다. 권위는 내세운다고 생기는 게 아님에도 과거 당헌·당규 상 후보와 대표 관계에 집착하고 그것을 유지하는 게 후보의 권위를 지키는 것으로 착각했다. 후보의 목표는 대선이다. 큰 틀에서 승리하면 주연이 되는 것이다. 이준석에 끌려 간다 인식하지 말고 상황에 맞게 용인술을 펼쳤어야 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에 비해 좋은 여건도 갖고 있다. 정권 교체론이 50%를 넘는다. 보수 지지층의 강한 정권 교체 열망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수사의 주역 윤석열을 보수 정당의 대선 후보로 내세웠다. 당내 위협 세력도 없다. 그만큼 뒷배가 든든한 탓에 중원으로 치고 나갈 수 있는 여력이 충분하다. 그럼에도 경선 과정은 물론 이후에도 자꾸 뒤를 돌아보며 좋은 여건을 살리지 못했다. 그 결과 당내 갈등이 촉발됐고, 피해는 윤 후보가 오롯이 입었다. 강경 보수 층에선 '이준석의 도박'에 '백기투항'했다고, 여권에선 정권 교체론에 편승한 정치 신인의 한계가 드러났다고 비판한다.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한다. 포용력 있게 극적인 모양 세까지 취했다. 정치력이 별건가. 주변 의견을 수용,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는 게 정치력이다. '울산 담판'은 대선 과정에 적잖은 변곡점이 될 수 있다. 방향타를 전통 보수층과 단순 반문 세력의 결집이 아닌 개혁을 기반으로 한 중도 지향으로 잡았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줬다.

반면 이 후보의 처지는 상대적으로 어렵다. 대장동 사태를 겪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차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팀 메머드 선대위를 꾸렸지만, 결국 '이재명의 민주당' '별동대'로 태세 전환을 했다. 맘 놓고 중원 싸움을 할 수 있을 만큼 지지층의 결집도 단단하지 못하다. 당원 간 갈등이 증폭되며 당원 게시판이 폐쇄됐고,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를 놓고 당내 반발도 일고 있다. 하지만 이 후보만의 장점이 있다. 최근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외연 확장에 집중하고 있다. 내년 대선 승부의 키, 중원 싸움은 이제부터다.

머니투데이



김익태 정치부장 eppi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