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토 에세이] 다가갈 수 없는 성탄이 또 다가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매년 이맘때 들려오는 캐럴의 선율이 조용조용 흘러나옵니다. 크리스마스 트리의 불빛마저 어둡게 느껴 집니다. 또다시 거리감을 두어야 하는 두 번째 '코로나 성탄'이 다가옵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캐럴의 선율이 변함없이 따뜻합니다. 그러나, 도심 한복판에 세워진 화려한 트리 장식은 거리 분위기와 왠지 어울리지 않아 보이네요. 어른들도 아이들도 설레는 성탄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로 가까이 할 수 없기 때문일까요. 우리 아이들한테는 또 무어라 설명해야 할까요. 5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