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런닝맨' 유재석, "윤은혜와 통화했다"…윤은혜 출연 성사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유재석이 윤은혜에게서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양세찬의 생일을 맞아 '효자동 양세찬' 레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양세찬을 위한 생일상 차렸다. 이에 양세찬은 "살면서 이렇게 생일상을 여러 명이 차려주는 건 처음이다"라며 진심으로 감동받아 눈길을 끌었다.

양세찬의 예능 와이프를 자처했던 전소민은 볶음밥 케이크를 만들었다. 이를 보던 멤버들은 "쟤네는 왜 우결을 찍어"라며 둘을 놀렸다.

그리고 양세찬은 그런 전소민의 행동이 부담된다고 제일 싫다면서도 내심 좋은 얼굴을 했다.

이날 마지막 미션은 앞담화 미션이었다. 각 팀장이 헤드폰을 쓰고 음악 감상을 하는 동안 나머지 멤버들이 해당 멤버에 대한 앞담화를 하는 것.

팀장은 버튼을 눌러 앞담화 청취가 가능했다. 하지만 점수를 얻기 위해서는 호기심을 참으며 버튼을 누르지 않아야 했던 것.

가장 먼저 유재석의 앞담화 타임이었다. 지석진은 시작과 함께 과거의 유재석의 일화를 풀어놓았다. 그는 과거 유재석이 방배동에서 연상의 여성에게 "이제부터 말 놓을게" 했다가 뺨을 맞은 사연을 폭로했다.

이후에도 지석진의 폭로는 계속됐다. 결국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버튼을 누른 유재석은 그가 하는 이야기를 듣고 "이 형 방배동에서 무릎 꿇은 얘기 해줘?"라며 폭로로 맞서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은 김종국 차례. 유재석은 할 말이 많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리고 그는 곧바로 "은혜한테 문자 왔어"라며 윤은혜 이야기를 꺼냈다.

유재석의 낌새를 알아챈 김종국은 일찌감치 버튼을 눌러 모든 이야기를 듣고 있었다.

그것도 모른 유재석은 윤은혜와 문자를 주고받은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은혜한테 혼날까 봐 걱정을 했는데 그렇지 않더라. 통화를 했다"라고 했다.

그리고 이때 유재석은 김종국이 듣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이에 멤버들과 함께 김종국이 듣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여러 질문을 던졌다.

송지효는 "내가 좋아? 윤은혜가 좋아?"라고 물었고, 이에 김종국은 실소를 터뜨려 그가 듣고 있다는 것이 확실해졌다.

앞담화 시간이 끝나고 김종국은 분노했다. 자신에게 축구를 못한다고 한 양세찬부터 그가 싸움을 못한다고 저격한 하하, 그리고 윤은혜 이야기를 또 꺼낸 유재석까지 셋을 불러 세웠다.

김종국은 "할 얘기만 해. 방송에서"라고 그들을 다그쳤다. 이에 유재석은 "은혜 번호 지우겠습니다. 그 이후로 통화 안 했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반갑단 말만 하고 끊었습니다. 은혜한테 미안하다고 했더니 괜찮다고 했습니다"라고 이실직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