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겨울 추수’ 충남 빠르미 비닐하우스 3모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충남 청양서 12월에 이기작 품좀 '빠르미'를 수확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앙에서 수확까지 70일 밖에 안걸리는 ‘충남빠르미’가 한겨울에도 수확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지난 7월 말 35도를 오르내리는 폭염 속에서 벼 수확하는 모습을 보여준 ‘충남 빠르미’는 이번에는 영하를 넘나드는 날씨에 비닐하우스 안에서 누렇게 익어갔다.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전날 청양군 청남면에 있는 비닐하우스에서 ‘빠르미 시설하우스 3모작’ 수확 행사를 열었다고 5일 밝혔다. 빠르미는 충남농업기술원이 개발한 국내 유일 이기작 벼 품종이다.

수확한 빠르미 품종은 토양에 집적된 염류 제거 효과 측정과 비닐하우스 3모작 실증, 종자 증식 등을 위해 100일 전인 지난 8월 26일 모내기를 했다.

이 비닐하우스에서는 지난 1∼5월 수박을 재배한 뒤 6월 9일 빠르미를 1차로 이앙해 69일 만인 8월 17일 1차 수확을 했다.

1차 쌀 수확량은 10a당 350㎏였으며, 2차 쌀 수확량은 10a당 300㎏가량으로 추정된다.

비료를 투입하지 않거나(1차) 소량 투입(2차) 상태로 지난해 도내 평균 쌀 수확량(10a당 516㎏)을 뛰어넘은 셈이다.

빠르미를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올해 빠르미를 활용, 노지 2모작(마늘+벼), 시설하우스 벼 3모작을 추진, 모두 성공적인 결과를 냈다”며 “국내 햅쌀 시기 개편(8월 하순 → 7월 하순)과 시설하우스 토양 내 집적 염류 제거 등의 효과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빠르미는 충남농업기술원이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이앙부터 수확까지 기간이 70일 안팎에 불과한 극조생종이다. 도내 쌀 대표 품종인 삼광의 재배 기간은 140일 안팎이다.

다른 작목 연계 재배를 통한 논 이용 효율 극대화로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짧은 재배기간으로 농약 등 농자재 비용과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고 물 사용량을 30% 이상 줄일 수 있으며, 비료도 10% 이상 절약할 수 있다.

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