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화제작 지원 영화제 첫 출발...울산국제영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젊은 영화인 육성을 목표로 한 울산국제영화제가 이달 첫 영화제를 엽니다.

제작 지원을 받은 35편이 선정됐는데, 기성 감독의 작품까지 포함해 20개국 82편이 영화제 기간에 상영됩니다.

김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5분짜리 단편 영화 '영미 사진관'은 서로 다른 방식으로 죽음을 대하는 두 여성의 삶을 풀어낸 30살 김동찬 감독의 작품입니다.

졸업영화를 만드는 청년의 열정과 희망을 울산의 한 대안마을에서 제작한 '용덕마을'은 24살 김하영 감독의 21분짜리 단편 영화입니다.